왕자 이용상(베트남 이씨의 시조) 고려에 은혜를 갚은 베트남

 

고려에 은혜를 갚은 왕자 이용상

고려 고종 때는 최강 몽골군과 30여 년간 전쟁을 치르는 시기였다.지장인 이용상은 이 몽골군과의 전투에서 특히 방어전의 귀재였다고 한다.
기록에 의하면…
1253년 12월 옹진성군의 수령들이 이용상에게 달려가 몽골군이 쳐들어왔다며 도움을 청하자 이용상은 이를 받아들여 수성 전략을 세웠다. 삼면에 토성을 쌓고 전면에 목책을 높이 쌓아 성벽을 철저히 방비하였다. 몽골군이 5개월 넘게 공격했지만 함락되지 않았다.
전투가 오래 계속되자 몽골 장군은 허위 항복으로 화친을 구하겠다며 황금을 가득 담은 상자 5개를 선물로 보내왔다. 이용상과 고을 수령들은 망루를 높이 쌓아 올려 위엄 있게 항복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몽골군이 상자를 보내오자 이용상은 이를 의심해 몽골군이 보낸 상자를 묶어 구멍을 뚫으라는 명령을 내렸다.
구멍을 뚫어보니 한 사람이 자객이 있었다. 이용상은 그 구멍에 끓는 물을 붓도록 명령했다. 자객이 죽자 그 상자를 금지로 칠해 적진에 던져 줄 것을 지시했다. 몽골 장수는 상자를 돌려받은 뒤 깜짝 놀라 군대를 재촉했다. 그러나 이용상의 지시로 매복한 고려 병사들이 기습해 몽골군을 격파하고 수백 포로를 붙잡았다.
이에 고려 고종은 이용상의 벼슬을 내리고 웅진 지방 30리 근처와 식읍 2천 호를 하사받았다.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고 화산관 문미에 수항문(守恒門)이라는 글귀를 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