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린 갑질의혹시 반박 옹호글 거짓없이은? 에디터 인성 논란 제기

그룹 레드벨벳 애기린이 갑질 의혹에 휩싸인 한가운데, 애기린이 즉시당시 화를 낼 수 밖에 없었을 것이라 추측하며 옹호하는 글이 올라왔다.​22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이번 논 란글 작성자는 영동대로 케이팝 레드벨벳 스타일리스트였던 것 같다. 글 대상은 해시태그로 봤을 때 애기린 같다. 이번 영동대로 케이팝 레드벨벳 무대에서 애기린 인이어 리시버가 10초 만에 빠진 거 알고 계셨냐”고 운을 뗐다.

>

>

>

>

트윗 작성자는 “얼마과인 오랜 만에 하는 무대인데 그거 때문에 제대로 못하면 당연히 담당했던 사람이 혼과인는 거 아니냐?”면서 “직장에서 일처리 잘 못하면 상사한테 혼과인지 않냐? 그거 가지고 최근 갑질이라고 뭐라하는 거냐”고 스토리했다.​그러면서 “항상 본인이 갑인 정세에서만 있다가 쓴소음­ 들으니 분한 마소음에 이런 저격 글 올린 것 같은데, 상대가 공인이라고 이렇게 함부로 펜대 휘두르는 게 그렇게 좋아보이진 않는다”고 지적했다.​작성자는 다만 “해당 글이 올라온 시점, 글 작성자 직업, 요즈음 스케줄과 거기서 있었던 일들을 종합해보고 쓴 추측성 글이고 사실이 아닐 수 있다. 하지만 저도 한쪽이 일방적으로 과인쁜 사람으로 매도되는 걸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해당 글은 다른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했다.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처소음부터 끝까지 뇌내 망상”, “유아린이 상사냐”, “인이어 실수하면 인격모독해도 되는 거냐”는 반응이 이어졌다.

>

>

>

>

>

​앞서 지난 20일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로 알려진 A씨는 한 연예인에게 폭언을 당했읍니다는 폭로글을 올렸다. 연예인 실명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해시태그 등 여러 정황을 증거로 레드벨벳 아이린이 폭로 대상으로 지목됐다.​A씨는 폭로글이 화제가 된 차후 과거 게시물에서 아이린을 긍정적으로 언급한 문구를 삭제하는 행보를 보였다. 마치 추측에 무게를 싣는 듯한 행동이었다. 해당 연예인에게 같은 피해를 봤다는 증언이 다소리긴 댓글과 A씨를 응원하는 댓글도 이어졌다.​SM엔터테인먼트는 의혹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읍니다. 그러는 사이 의혹은 짙어지고 온갖 추측이 일파만파로 퍼졌다.​#아이린갑질진짜로 #아이린갑질의혹진짜로 #에디터갑질 #에디터갑질폭로 #에디터아이린 #아이린갑질 #에디터인성 #아이린인성 #에디터인성논쟁 #아이린옹호 #아이린갑질의혹반박 #아이린갑질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