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 feat. 서초동 촛불집회 JTBC 뉴스룸을 외면한

 JTBC는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죽었고, 언제부터인가 사람들의 의심을 받기 시작했다.

JTBC는 바뀌었고 퇴보했고 더 이상 언론 역할을 할 수 없는 것 아닌가 조국 사태 이후 그 확증은 심해졌다.

그리고 어제 서초동 촛불집회에서 그걸 완벽하게 확신할 수 있는 순간이 있었다.

이 장면이었다.사실 이 사진 자체는 단지 하나의 장면일 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아도 된다.그러나 이 사진이 내포한 언론의 생리는 JTBC의 몰락을 가감 보여준 장면이다.

위 장면은 웃음거리지만 위의 생리는 끔찍하게도 비극적이다.

서초동에 있는 박민규 기자 연결하겠습니다언론의 현장 취재는 무엇을 위한 것일까.간단하다.

중간 필터 없이 현장의 목소리를 즉각 그대로 전하기 위해 언론은 현장 취재를 한다.언론의 현장 취재는 그동안 필터링돼 온 현장의 목소리가 고스란히 전달된다.

현장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보면서 앵커와 기자가 문답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한다.이를 위해 중계차로 현장에 현장 취재 형식으로 보도한다.

앵커와 기자 사이에서는 이런 대화가 오갔다.

앵커: 오늘 참석자들은 검찰 개혁을 촉구하기 위해 나왔는데요, 구체적으로 지금 어떤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오늘 집회 참가자의 주장을 알려드립니다.먼저조청장에대한수사가정치적이고편향적인데오늘날집회의주장입니다.슬로건을 보면 정치검찰은 물러가라 특수부를 폐지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가 나왔습니다.참가자들은 조국 수호라는 노란색 카드를 가져왔습니다.

하지만 라이브 화면에서는 전혀 다른 구호가 흘러나오고 있었다.

진실보도!! 진실보도!! 진실보도!! 진실보도!! 그러나 JTBC 앵커는 외면한 채 준비된 리포트만 읽고 듣고 대답했다.현장 취재 취지와 본질 자체가 완전히 무너져 내렸다.

물론 돌아와라 손석희!도 외면했다.결론적으로 JTBC는 현장 취재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말았다.

지금까지는 추정이었지만 어제 서초동 JTBC는 완벽하게 의도를 드러냈다.

현장 취재의 취지를 무색하게 해 모양새만 갖춘 채 의도적으로 외면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월호에서 사람들이 기자를 욕한 바로 그 이유다.당시 JTBC는 그렇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신뢰했는데 어제 JTBC 뉴스룸은 그때와 너무도 달라져 있었다.

그리고 그것은 실수가 아니라 의도였다.

JTBC 뉴스룸 멤버들아… 직접 확인해달라

너희들의 모습이 위의 세월호 당시 KBS 현장 취재 모습과 무엇이 다른지 확인해 봐.

최소 2가지는 분명히 현장 취재로 문답을 해야 한다.(뉴스에 보도한 내용은 현장에 가지 않고도 보도할 수 있는 내용이다.Q1. 사람들이 진실 보도라고 구호를 외치는데요. 무슨 상황입니까?

Q2. ‘돌아와 손석희!’ 는 뉴스룸으로 보내는 메시지 같네요. 시민들의 손석희 사장에 불만은 직접 들어보셨습니까? 이웃 시민과 인터뷰가 가능할까요? 불가능하시다면 추가 취재나 인터뷰 부탁드립니다.대수롭지 않게 느껴지지만 힘든 장면이다.이 엄청난 장면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것이 현재 JTBC 뉴스룸 기자들의 가장 큰 문제다.

JTBC 뉴스룸은 시민의 목소리를 외면했으니 당연히 시민들도 뉴스룸 기사를 외면한다.

일주일 만에 반 가까이 떨어져서 이 시청률은…

TV조선과 채널A에도 밀리는 뉴스 시청률이 최하위로 추락했다.

3년 전 이맘때, 즉 2016년 JTBC가 광장에 나오자 사람들이 다가와 격려를 하기도 하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그동안 도대체 얼마나 편했는데
얼마나 편했던지, 이렇게 처참하게 무너졌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