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봇수술 결정까지 갑상선암 이야기2

 본의 아니게 꽤 많은 사람을 놀래켜서!바로 써보는 다음 편, (웃음) 정독했다고 진심으로 댓글 달아주시고 걱정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웃음)

그리고, 이미 수술도 끝났고, 회사도 휴가를 내서 회복중! 지금은 괜찮으니까 담담하게 포스팅 하고 있어요❤️ 건강이 정말 최고에요.다들 건강하세요아니면 건강검진 필수…

사실 제보를 하고 싶다고 적었지만 제가 하고 싶은 말, 제 이야기가 더 많은 포스팅, 재미있어서 쓰고 있습니다.

혹시 갑상선과 관련해서 걱정하는 사람이 있으면 검색해서 내 글을 보고 이런 아이도 있구나. 하고 홀가분하게 먹었으면 좋겠다…

아니에요!걱정을 100등 하면 실제 체감은 한 50등밖에 안되는 것 같아.첫 문장에서 1. 동네내과 초음파2.아산병원 조직검사3.아산병원 내분비내과 진료 및 진단결과 확인4.갑상선암 진단5.내분비외과 검사일정 예약 여기까지 적었으니 이제 쓸 차례.

그렇게 내분비외과 검사 날까지 맘껏 놀아!난생 처음 CT 촬영을 하러 혼자 갔다

아산병원 뿐인지 모르겠네 하지만 병원 가기 전날 항상 이렇게 문자를 보내주고 주의사항도 보내줘.CT 촬영을 위해서는 검사 시간 최소 6시간 전부터 단식을 해야 했다. 물을 머금다.

CT 촬영 때 단식해야 한다는 것도 인생에서 처음 알게 된 순간이었다.그 드라마에서나 본 것 같은 좁은 침대에 누우면 긴 원통형의 막대기에 들어가는 그걸 내가 하다니. 떨렸어 ㅎㅎ 내가 이렇다

CT촬영을 해야 되는 이유는 따로 설명을 안 해 주고 이걸 하면 자세한 모양을 볼 수 있기 때문이었나?그냥 병원에서 하라면 할 일이다.

오후 늦게 검사를 했기 때문에 금식 6시간, 그 시간이 애매해 아침부터 아무것도 먹지 않고 검사를 했다.병원에서 검사만 하면 입어도 되느냐는 병원 옷을 입고 CT실에 들어가면 조영제를 놓아주는데 이 조영제가 사람마다 느낌이 이상하거나 아프다고 해서 어떠냐고 물었더니 그냥 온 몸이 순간적으로 따뜻해지는 느낌?그 외에는 아프거나, 그런 일 없이 금방 끝나!

진짜 큰 병원에서 답답한 것은 이렇게 검사를 하면 의사의 진료는 기본 1~2주 후에나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검사 결과도 그때나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사실 다행이었다. 왜냐하면 CT검사를 하고 나서는 내분비외과 선생님과 상담한 후에 수술 날짜를 잡아야 했는데 이렇게라도 수술을 하루라도 늦게 할 수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했다. 그 때는 ^^

아무튼 단식 끝나고 먹은 건 곱창단식하고 곱창을 먹으면 위에 안좋겠지만 먹고싶었다. 곱창 밀기 전에는 ‘안치안도스’도 먹어=아산병원 지하에 있는 ‘안치안도스프첼’. 누가 사다줘서 먹었는데, 아산병원의 아주 큰 장점이다.지하에 내가 좋아하는 것들이 넘쳐난다는 거밀탑빙수 짱. 곧 빈차도 들어온대.역시 HYUNDAI ^^

당시 취업준비생이었던 나는 CT촬영이니 검사를 받고 있는 동안 지원회사에서 면접연락이 오는데 어이없게도 취업준비중인 첫면접.상황이 상황이라서 갈까 하다가 결국 인생 첫 면접을 봤는데 이상하게 봐서 합격했겠지.진짜 내 인생은 시끄러워

첫 출근 전날이 또 하필 CT 검사 결과를 보면서 수술 날짜를 잡으러 가는 진료일이니 의사와 창포씨를 보러 가야겠다고 다짐하며 병원에 나왔다. 엄마랑. (떨리니까.))

아산병원 내분비외과에 가서 수술을 해주는 교수를 만났는데 생각보다 젊어서 내가 보기엔 불안했다.

CT상으로는 임파선 전이가 의심된다고 임파선은 수술대에 누워 목을 풀어봐야 알 수 있다고 하셨다.잔인하다. 그런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ㅠㅠ어쨌든 임파선 전이만 없다면 나는 말고 반절제만 해도 좋다고 말씀하셨다.

퍼올리기 전 절제는 갑상선 전체를 제거하는 것으로 반절제는 갑상선의 반절만 제거하는 것.모두 절제하면 갑상샘이 사라지므로 평생 갑상샘 호르몬 약을 복용해야 한다고 했지만 매일 아침 일정 시간에 일어나 먹고 일정 시간 동안 공복을 유지해야 아침을 먹을 수 있는 악명 높은 신디록신이라는 약을 먹어야 한다.반절제술을 하면 수술 후의 경과에 따라 복용하게 된다

그리고 수술방법은 두 가지.첫 번째는 단지 수술 부위인 목의 앞부분을 직접적으로 수술하는 것, 두 번째는 갑상선암 로봇 수술.로봇수술은 말 그대로 로봇을 이용해 목이 아닌 다른 곳으로 수술하는 것이었다.

내 경우 겨드랑이를 절개하고 로봇수술을 해야 한다고 하셔서 많이 검색해 본 결과 안 보이게 귀 뒤나 구강 내에서 로봇수술을 하신다고 하지만 아산병원에선 무조건 겨드랑이 절개 같았다.로봇수술 비용이 1200만원이어서 목에 거는 것과 1000만원 차이다. ^^

그런데 의사선생님께서는 항상 최악의 경우를 냉정하게 말씀해 주셨기 때문에 저희 주치의 선생님께서는 로봇수술의 부작용에 대해 너무 많이 말씀해 주셨고 본인의 선택이긴 하지만 목 앞부분에 수술하는 것이 더 좋다고 누차 강조해 주셨고 로봇수술은 상처가 가려진다는 장외국인이 없다고 수술방법은 저의 선택이니 잘 생각해 보라고 하셨다.

갑상선암 수술을 어마어마하게 크게 받은 어머니도 건강하게 살았다면 내 병에 대해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아도 이 나이에! 목에! 큰 밴드를 매고 흉터 관리를 할 생각을 하니 눈물이 자동적으로 흐를 때였지만 로봇수술의 부작용을 생각하면 목을 매야 할 것 같았다.

내가 여러번 수술방법을 고민하자 의사선생님이 수술날짜부터 잡자고 하셨는데 글쎄 내일이면 내 첫출근날이야.^^

그러더니 다시 간호사 샘과 의사에게 눈을 맞추며 “전 내일 첫 직장에 출근인데 당장 수술할 수 없어요. 적응도 하고 와야죠.. 수술을 미룰 수 없냐고 물었다.

미룰 수는 있지만 상태가 진전될 수는 있다고 언제 하고 싶냐고 하길래 “1년 후면 괜찮으시겠어요?”라고 했더니 의사선생님 뒤에 계신 간호사 선생님이 정말 걱정스러운 눈으로 단호하게 안된다고 하였고, 그래도 갑상선암이 6개월 정도 진행이 늦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결국 3개월 후면 괜찮으시겠다고 하셔서 수술을 미루고, 그 정도로 승부처라고 하셔서물론 수술 날짜를 늘린 위험 부담은 내가 져야 했다.하지만 그만큼 나의 첫직장도 중요하기 때문에 견뎌내기로 하고..수술날짜를 정하게 되었다.

그렇다, 수술방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수술날짜만 잡았고 수술을 미룬 3개월 동안이나 목 수술을 할지 로봇수술을 할지 미친 듯이 고민하다가 로봇수술로 결정해 로봇수술까지 마친 상태다.

수술을 3개월이나 미루고 나니 시간이 많이 생겼고 걱정됐던 직장도 잘 적응하고 잘 놀았다!

수술 예정일 2~3주 전에는 입원 전 검사인 혈뇨, X선 촬영 등을 해야 했지만 그것도 반차 검사로 했다.이제 수술만 남은 두근두근!!

글이 길어져서 본격적으로 로봇 수술을 하게 된 이야기와 수술한 이야기는 다음에 쓰자!

아참,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금은 수술한 지 오래 된 것은 아니지만 로봇 수술을 한 것에 대해 후회는 절대 없어.